++ 동북노회를 방문하신 여러분을 예수님의 이름으로 환영합니다.
칼 럼 | 이야기


 교회정치의 바람

2013-11-24 23:51:09, Hit : 2164

 



교회정치의 바람
“데이빗 이스튼”(David Easton)이라는 사람은 정치에 대하여 말하기를 “가치의 권위적 배분”이라고 했습니다. 얼마전에 한국의 야당 국회의원이 TV 대담 프로그램에 나와서 정치현안에 대하여 사회자가 질문을 하자마자 자기 당의 정당성을 조목조목 이야기하면서 여당을 쉬지 않고 비판하니까 공평성 차원에서인지 아니면, 시간이 되어서 그런지 말을 끊으려고 여러차례 시도를 했으나 기회를 잡지 못하다가 겨우 말을 끊고서는, 그 의원에게 “그렇다면 야당이 다 옳고 여당이 모두 잘못되었다는 것입니까?” 라고 두 차례나 똑같은 질문을 했는데도 추호의 흔들림도 없이 당당하게 “그렇지요.”라고 합니다.

세상의 정치는 국민들이 그분들에게 의원이라는 “가치와 권위”를 주었고 국민들은 그들이 가진 권위를 선용하여 국민으로서의 헌법에 기초한 “생계와 복지”를 깊이 고민하면서 국가예산을 잘 배분하여 경제를 살리고 국민들의 생계가 어렵지 않게해 달라는 소박한 바람입니다. 어찌되었든, 잘 잘못을 떠나 여당은 국정을 책임지고 있기에 더 큰 책임을 물어야함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은 뜻은 전혀 다르다는 것입니다.
현실은 국민들이 야당보다는 여당을 더 많이지지 하고 있습니다. “문제가 어디에 있다고 생각합니까?” 한국의 정치는 “정책정치”가 아니라 “자살골 정치”라고 합니다.

누가 정치를 더 잘해서 국민들의 지지를 얻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이 자살골 넣기를 기다리는 정치, 캄캄한 밤에 구덩이를 파놓고 길가던 사람이 빠져 주기를 바라는, 아주 불의하고 야비하고 태만한 정치를 하고 있습니다. 지금 국민들이 원하는 최고의 가치는 지혜로운 “경제의 배분”이지 정치적 “싸움의 배분”이 아님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교회의 정치”도 한 번 살펴보았으면 합니다. 복음이 확장되고 하나님의 교회들이 거룩하게 부흥되었으면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믿는 자의 가장 중요한 가치는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인간은 항상 가치에 따라 움직이기 마련입니다. 가치가 있는, 예수에게 마음이 가고 발걸음이 움직입니다.

교회의 정치를 하는 분들, 제발 ‘자살골’ 좀 넣지 말라는 것입니다. 대신 예수라는 가치를 가지고, 주신 말씀의 권위를 사용하고, 배분이라는 전도를
통하여 사람들의 마음에 예수라는 가치를 잘 배분함으로 그들의 마음에 영원한 생명이라는 가장 큰 복을 심어주시고 있는지, 다시 한 번 기도하는 마음으로, 옷깃을 여미는, 겸손하고 정결함으로 ‘예수 그리스도’라는 그분이 가장 큰 ‘가치’임을 말씀의 권위를 가지고 ‘배분’하는 “교회의 정치”가 되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을 해봅니다.


오영관 목사님 칼럼에서 발췌 했습니다.
-관리자-


  KPAD
컴퓨터와 인터넷이라는 도구를 잘 사용하여 훌륭한 전도와 선교의 도구로 쓰임빋기를 기도 합니다



19
  세상에 대한 배신 
 KPAD
1214 2017/03/17
18
  기다림과 순종 
 KPAD
3081 2013/12/28
17
  여쭈어 보십시다 
 KPAD
2878 2013/12/28
16
  믿음과 지도자 
 KPAD
2991 2013/12/05
15
   하나님 나라 
 KPAD
2646 2013/12/05
14
  새로운 가치 
 KPAD
2068 2013/11/25
13
  잘못된 마무리 
 KPAD
2198 2013/11/24
  교회정치의 바람 
 KPAD
2164 2013/11/24
11
  잃은 드라크마 
 KPAD
3476 2011/10/20
10
  "문화의 장벽" 
 오영관
3231 2011/07/04
9
  “방법의 차이점” 
 오영관
3297 2011/06/12
8
  "다름의 차이" 
 오영관
3476 2011/04/11
7
  화평과 양보 
 오영관
3063 2011/04/01
6
  나눔과 섬김으로 
 오영관
2865 2011/01/25
5
  "선택"과 "가치"  [1]
 오영관
3105 2011/01/13
4
  아픔이 변하여 
 오영관
2985 2011/01/04
3
  참된 삶의 목표 (또, 한해를 보내며) 
 오영관
2956 2010/12/24
2
  사실과 진실 
 오영관
2857 2010/12/15
1
  "잃었다"가 아닌 "주었다"의 삶 
 오영관
2897 2010/12/04

1



해외한인장로회 동북노회 Copyright © 2005 - 2018 KPCA-NE.org Allright Reserved.
The North - East Presbytery of the Korean Presbyterian Church Abroad
21-70 Hazen St., E. Elmhurst, NY 11370  TEL 917-828-0931(서기)